경기도, 농촌 기후위기 대응·탄소중립 실현방안 모색
경기도, 농촌 기후위기 대응·탄소중립 실현방안 모색
  • 경기포털뉴스
  • 승인 2023.12.0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녹색성장위, 에너지 전환 상생모델인 ‘영농형 태양광’ 집중 논의

경기도는 24일 경기도청에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주관으로 ‘농촌 기후위기 대응 세미나’를 열어 농촌지역의 기후위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영농형 태양광 등 농촌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경기도 탄소중립 정책 심의·의결 기구인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는 당연직 15명과 도의원 2명, 민간 위촉직 23명 등 40명으로 구성됐다. 총괄기획위원회와 함께 공공혁신 규제합리화, 에너지전환 기업RE100, 도민실천 거버넌스, 녹색경제 산업혁신 등 4개 분과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전의찬 세종대 기후에너지융합학과 석좌교수가 공동위원장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지금껏 했던 것처럼 더욱더 힘 있게 기후대응 정책을 하겠다. 그것이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에서 디지털 디바이드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특별한 관심·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주시고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세미나에서는 김동연 지사와 김성남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장,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들을 비롯한 민간전문가, 도-시군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농업 분야 탄소중립 추진 전략을 공유했다.
 

경기도는 세미나에서 ‘농어업 온실가스 감축’, ‘신재생에너지 생산확충’ 2대 핵심 분야와 ▲친환경 농업 및 경축순환농업 확대 ▲탄소 저감 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 ▲갯벌, 바닷숲 조성 ▲농업 시설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화 ▲친환경 농기계 및 친환경 농산물 유통 체계 구축 ▲농어촌자원을 활용한 농촌 RE100 실현 ▲경기도형 영농형 태양광 모델 구축 등 7개 중점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경기도 발표에 이어 프랑스, 일본 등 영농형 태양광(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고, 그 아래에서 벼, 감자, 녹차 등 작물을 재배하는 형태)의 글로벌 동향과 부정적 오해들에 대한 주민 소통방식, 수익 창출 과정 등에 대한 소개와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탄소중립위원들은 영농형 태양광의 장애요인인 농지법상 일시 사용 허가 기간 8년 불과, 이격거리 규제 등으로 인한 경제성 및 입지 확보 한계, 주민 수용성 확보 어려움 등을 시급히 개선해야 영농형 태양광을 확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토론자들은 이어 도와 시·군이 참여하는 공공주도형 모델로 주민 수용성을 높여 발전 수익을 공유하는 경기도형 농민 참여사업 추진, 농민 대상 탄소중립 교육을 통한 인식 개선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